You are here

서울 서북부 모임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 글을 다 읽으셨으면, 이 문단을 클릭하셔서 전체 글 목록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서북부 모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 페이지는 서울 서북부 지역에서 모인 리눅스 유저들의 진행된 일들을 기록하고, 새로 진행할 일들에 대해 논의하는 글을 나누고자 만든 홈페이지입니다. 모임에 참가하지 않은 분이라도 작성할 수 있으며, 자신의 작업을 공유하고 협력을 얻기 위한 분들도 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으로는 도움을 얻기 어려운 지역 사용자들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는 활동을 계속해 나갈 예정입니다.

서울 서북부 지역 리눅스 그룹이 지향하는 원칙

그룹에 대한 대상을 한정하거나 모임의 참석을 필수적인 요소로 두지 않습니다.

리눅스 사용자들의 자유로운 정신을 존중하고 개인의 원치않는 시간적, 물리적 자원을 희생하는 일이 없도록 합니다. 모임은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이루어져야 하며, 모임에서 소비될 수 있는 경비는 최소한으로 하여 모임을 갖는 사람들에게 부담이 되지 않도록 합니다. 모임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기 보다는 참여하는 개인의 목적을 위해 운영되도록 합니다. 그러나 일방적인 이기주의적 활동을 인정하는 것은 아닙니다. 서로에게 피해가 되는 경우 구성원으로서 인정하지 않습니다.

그룹 전체의 목적을 설정하지 않으며, 개개인의 목적을 위해 서로 노력합니다.

그룹활동이라는 전제하에 하나의 목표를 위한 단체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의 목표를 두고 그것을 달성하도록 서로 협업합니다. 단일화된 목표를 가지고 여러사람이 협업을 하면 분명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특정 목적 활동(예를 들면 '경제적인 이익을 얻기 위한 활동'이나 '특정 권리나 능력을 인정받기 위한 활동')을 위한 행동양식입니다. 이 행동양식에 대해 부정하는 것은 아니나, 그러한 활동 속에서 '능력차'에 의한 '도태'나 '괴리감'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룹 속에서 당연히 능력차는 발생하며 그러한 능력차에 의해 일의 분야가 나뉩니다. 결국 자신의 능력에만 맞는 일을 할당받게 되며 자기 개발의 기회를 잃어버릴 수 있습니다.) 우리 모임에서는 이러한 능력차를 인정하고 개개인의 자기 개발 기회를 최대한 부여하도록 합니다. 그러나 개개인의 목표만을 위해 노력한다면 모임의 의미를 망각할 수 있습니다. 우리 모임은 개개인의 목표를 설정하여 노력을 하는 것을 전제로 두고, 동일한 목표를 갖는 사람들과 같이 팀을 구성하여 협업하거나, 다른 사람의 지식을 통해 자신이 모르는 점(혹은 해결할 수 없는 점)을 해결하기 위해 도움을 받는 방식으로 개인적인 활동과 차별점을 두어 운영할 것입니다.

구성원들의 노력을 인정하며, 노력의 결과물을 인정합니다.

자유 소프트웨어 운동이 단순히 '봉사활동'으로서 인식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부분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지며 '댓가'를 바라는 노력을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 모임은 그 노력을 아무 의미 없는 것으로 인식하지 않으며, 가치있는 일로서 인식하고 그 권리를 지켜주도록 노력합니다. 지역적인 성격을 갖는 모임으로서 주변 리눅스 사용자들과의 교류와 협력을 유도하면서 동시에 '협력'의 선을 넘은 '노동'의 경우 그에 상응하는 댓가를 요구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예를 들어, 지역에서 '세미나'를 요청하는 경우 이 활동을 '협업'으로서가 아닌 '노동'으로서 인정하여 준비하는 구성원들에게 적절한 댓가를 얻을 수 있도록 요청자에게 요구할 것입니다. 이 원칙은 '협업' 혹은 '협력'과 '노동'의 경계가 모호하면 유효하지 않습니다. 협업, 협력, 도움이라는 단어 모두 '자기 희생'이라는 요인이 조금씩 들어있습니다. 따라서 첫번째 원칙과 두번째 원칙은 스스로 모순된 원칙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요청받는 사람의 입장에서 그 경계를 명확하게 구별하는 경우 이 모든 원칙은 모순되지 않습니다. 첫번째와 두번째 원칙이 모순되지 않는 이유는 '자발적인 참여'가 최소한의 자기 희생을 전제로 이루어진 것이며, 스스로 그것을 인정하는 행위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협력'과 '노동'의 기본적인 경계가 결정됩니다. 구성원은 스스로 '협력'과 '노동' 경계를 결정할 수 있으며, '협력'의 영역을 넓힐 수도 있고, '노동'의 영역을 넓힐 수 있습니다. 이 또한 구성원의 자유라 할 수 있습니다.

위의 원칙은 우리 모임의 기본적인 원칙이 될 것이며, 이에 준하는 부가 원칙이 생길 수 있음을 규정합니다. jachin 씀